캠퍼스

CLUB DATE

'탈춤'을 통해 현실의 탈을 벗고 내면의 탈을 찾아라!

글_이예은 대학생 기자

2023.09.13

조회수 876

CLUB DATE

'탈춤'을 통해 현실의 탈을 벗고 내면의 탈을 찾아라!

디자인, 기획, 메타버스까지 다양한 학교와 분야의 전공생들이 모여 
인류무형유산인 ‘탈춤’의 대중화를 이끌어 내는 ‘탈탈몽’ 팀을 소개합니다! 

Q.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이름만큼이나 활동이 궁금해지는데요. ‘탈탈몽’ 팀 소개 먼저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저희는 문화재청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 13기로 활동하고 있는 ‘탈탈몽’이라고 합니다. 
우선 이 프로그램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하겠습니다.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는 특정한 분야와 관계없이 전국에 있는 대학생들이 
자유롭게 팀을 구성하며   세계유산 (기록유산, 인류무형유산, 문화유산) 1가지를 선정한 후 약 5~6개월 간 홍보 활동을 진행하는 활동입니다. 
단순한 소셜 미디어를 통한 홍보 외에도 로고 제작부터 세계유산을 활용한 노래, 게임을 만드는 등 다양한 분야를 활용하여 대중에게 세계유산을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탈탈몽’(; 벗을 탈(脫), 벗을 탈(脫), 꿈 몽(夢))은 ‘탈춤을 통해 현실의 탈을 벗고 내면의 탈을 찾는다.’라는 의미로 
평소에 문화유산을 보다 감각적이고 현대적인 방식으로 재해석해 보고 싶다는 공통된 목적을 지닌 청년들이 만든 팀입니다. 
저희는 디자인, 기획, 메타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라는 특성을 살려 그동안 탈춤이 주목받은 종합예술적 가치를 넘어 
해학/풍자 및 지역가치라는 또 다른 인문학적 가치를 발굴하였습니다. 이를 근간으로 ‘바이탈’(VITAL); 탈춤을 통해 당신의 심장을 다시 뛰게 만들겠다.’라는 
메시지를 중심으로 한 홍보 전략을 구상 및 실천하고 있습니다.

Q. 그렇다면 현재 탈탈몽 팀에서는 탈춤에 대한 어떤 홍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으신가요?
A. 저희는 기본 계획을 세울 때 크게 타깃층과 문화유산 향유 절차(교육-관광-대중화)를 기반으로 탈춤의 정보와 가치를 
단계적으로 전달하여 궁극적으로 탈춤이 지닌 인문학적 3가지 가치에 대해 대중이 융합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첫 번째 단계라고 할 수 있는 탈춤의 정보에는 크게 ‘교육 프로그램 및 소셜 미디어 활용’이라는 2가지 활동을 진행 및 준비 중에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활용할 때는 우리 주변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탈춤 프로그램과 탈춤 관련 이슈를 우선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18가지의 각 지역적 탈 춤 정보를 전달하며 
동시에 탈춤을 현대인이 가볍게 접근할 수 있는 유형테스트 진행 등 공감대를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전체 프로그램 중 가장 중요한 요소인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기존에 인류무형유산원 혹은 
각 보존회에서 오랫동안 전수해오고 계신 내용을 게더타운이라는 메타버스 프로그램 활용하여 꼭 특별한 장소를 방문하지 않아도 
일상에 녹아 들 수 있는 방향으로 제작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은 단순히 탈탈몽이라는 청년 팀에 한정되지 않으며 
지속적으로 탈춤의 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다양한 전승자분들과의 협업으로 만들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과거와 현대의 연결 가치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현재는 송파산대놀이 보존회를 시작으로 안동하회마을 보존회 및 봉산탈춤 보존회 등 다양한 유관 기관과의 소통도 활발하게 진행 중에 있습니다. 

Q. 대학생 수준에서는 정말 큰 프로젝트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를 도전할 수 있는 비결이 무엇인가요? 
A. 이 부분은 아마 개인마다 생각이 다르겠지만 우선 가장 핵심적인 요소는 바로 자신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기본적으로 대외활동을 시작하기에 앞서서 관련된 정보를 찾아볼 때 자신이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신청할 수 있도록 
이를 형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활동 경험이 필요합니다. 저희 팀원들은 대부분은 실무 활동을 통한 메타버스 기획 활동을 하거나, 
국제기구 콘텐츠 크리에이터 활동 및 가상공간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등의 과정을 통해 ‘잘 해낼 자신’을 얻었던 것 같습니다.

그 외에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바로 ‘믿음’인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바와 같이 이처럼 규모가 큰 프로젝트의 경우 
항상 고려할 점으로 뽑히는 것이 바로 ‘소통’입니다. 불편한 점, 개선해야 하는 점, 잘하는 점 등 다양한 의견들을 공유할 수 있으며 
그 의견을 존중할 수 있는 관계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Q. 이번 인터뷰를 통해 ‘탈탈몽’의 이야기를 듣게 될 구독자에게 전하고 싶은 한마디가 있다면?
A. 탈탈몽은 청년의 관점이 아닌 대중의 시선에서 보다 많은 분들이 ‘탈춤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입니다. 
이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탈춤을 단순한 오락적이고 단발적으로 접근하지 않고 그동안 오늘날까지 보존할 수 있도록 
애써 주신 수많은 분들의 노고를 알리며 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_이예 대학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