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20여 개 공모전 수상한 ‘Move’ 청춘들

작성자 최은서 기자 2021.05.31 21:13 조회 993회 댓글 0건

"전남대 영화·영상 제작 동아리 ‘청불’ "

클럽데이트


20여 개 공모전 수상한 ‘Move’ 청춘들

전남대 영화·영상 제작 동아리 청불

영화에 관심 있는 대학생들이 만나 시작된 소규모 동아리에서 

20여 개의 공모전 수상 이력을 보유한 중앙동아리로 성장하기까지

동아리 성장사의 중심에 있는 홍유진 대학생 감독을 만나 영화 제작 동아리 청불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 영화/영상 제작 동아리 청불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청춘을 불태우다:청불의 인터뷰 대표를 맡은 홍유진입니다

청불은 동아리 이름에 걸맞게 청춘을 즐기고 싶은 몇 명의 학생들이 모여 영상으로 추억을 남기고단편 영화도 만들어 보자라는 취지로 만들어진 영상제작 동아리입니다.

 

2015, 5명 내외 소규모 동아리로 시작해 본격적인 공모전 참여 및 영상 전시는 2018년 이후로 진행되었는데요단순히 대학 생활을 의미 있게 보내고자 시작했던 활동이 구성원들의 노력과 열정에 보답하였는지 현재는 20여 개의 공모전 수상 이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또한, 2021년 상반기에 보인 높은 동아리 지원율과 경쟁률을 통해 학생들도 동아리에 많은 관심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답니다.

 

동아리 운영방식은 1년 동안 하나의 독립영화를 제작하는 메인 프로젝트와 공모전 지원과 같은 서브 프로젝트두 가지 방식으로 나누어지는데요. 지금까지 세 편의 독립영화를 제작했고, 퀄리티 높은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익힌 스킬을 바탕으로 추가적인 영상제작 활동 및 공모전 헌팅을 팀 단위로 진행 중입니다.

 



- 동아리 구성원들의 역할 배분이 궁금합니다. 대부분 학생이 연기·영상과 관련된 학과에 속해있나요?

전혀 아닙니다. 인문대, 사회대, 공과대, 약대 등 영상이나 연기와는 전혀 무관한 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한 편의 영화를 만들면서 같이 성장해나가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화려한 기술이나 지식을 요구하지 않아요열정만으로도 저희 동아리에 들어올 자격은 이미 충분합니다.

 

청불은 <제작팀/촬영팀/연기팀/편집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구성원들은 네 가지의 분야 중 하나의 역할을 맡지만부서 간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합니다. 저 또한 처음엔 연기 부서에서 활동했지만 다양한 역할을 맡다 보니 지금은 편집 및 촬영도 할 수 있으며 제작, 기획 활동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 대본을 작성할 때 소재는 어디에서 얻는 편인가요?

대본 소재는 청불 구성원 모두에게서 얻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의견을 내면, 그 의견들이 모두 참신한 소스가 되는 거예요학생들이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스토리를 짜기도 하고, 기존의 영화들을 통해서 많은 아이디어를 얻기도 합니다본인의 경험 또한 참신한 소재가 될 수 있고요. 제작팀뿐만 아니라,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낼 수 있으며 그 누구의 생각도 무시 받지 않습니다. 이것이 저희 동아리가 추구하는 방향성이기도 해요.

 


- 각종 공모전 수상 이력 및 진행한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해 주세요.

본격적인 공모전 준비는 2018년부터 진행되었는데요. ‘카피킬러 UCC 공모전우수상, ‘걸작떡볶이치킨 먹방 영상공모전대상순천 3CE 영상공모전동상 등을 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상금은 주로 촬영 장비를 구입하거나 동아리 운영에 씁니다.

 

저희는 영화 제작이 메인 프로젝트인 만큼 동아리에서 자체 프로젝트를 진행해 SNS에 업로드하고, 영화제도 다수 참가했는데요신한 29초 영화제, 박카스 29초 영화제, 다큐멘터리 영화촬영 등 바쁘지만 재미있게 준비했던 기억이 나네요작년에 진행했던 동아리 내 가장 큰 프로젝트는 2020년 광주 정보 문화산업진흥원에서 진행하는 독립영화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어 1000만 원을 지원받아 제작한 독립영화 한 편인데요원래 상영회까지 있을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취소가 되었습니다앞으로의 일정은 불투명하나 대학생 수준에서 만든 아마추어 영상이 영화제에 출품되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해 영화를 제작할 예정입니다.

 


- 마지막으로 연기 및 영상제작에 관심 있는 친구들에게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연기나 영상제작은 혼자가 아닌 여러 명이 뭉칠 때 시너지가 두 배 이상이 되는 것 같아요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공유하면서 콘텐츠를 기획하고, 혼자 공부하기엔 막막한 영상제작 툴을 같이 배우며직접 연기자나 감독도 될 수 있으니까요. 관련 동아리나 대외활동을 탐색해보고 지원해보는 걸 추천합니다.

 

_ 최은서 대학생기자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4 [캠퍼스온] 넓은 캠퍼스, 킥보드가 교통수단으로! 이연희 에디터 2019.11.12 6565
313 [인터뷰] “도시재생, 대학생과 행정을 연결시키다” 조민재 에디터 2019.11.12 5497
312 [인터뷰] “현장 경험을 통해 정확한 방향을 설정했어요.” 송윤지 에디터 2019.11.12 7277
311 [글로벌] 대학 캠퍼스에서 세계를 경험하다! 유정우 에디터 2019.10.01 6748
310 [캠퍼스온] 확대된 수시채용, ‘위기’일까 ‘기회’일까? 이한솔 에디터 2019.10.01 6424
309 [인터뷰] 총 1844만 원의 크라우드 펀딩 성공! 최숙 에디터 2019.10.01 8146
308 [인터뷰] 패션뷰티 마케팅 동아리 ‘트렌디스’ 한지호 에디터 2019.10.01 5730
307 [기타] 취업성공 스토리 이연희 에디터 2019.10.01 5956
306 [칼럼] ‘스마트 워크’로 스마트하게 공모전 해보기 조민재 에디터 2019.10.01 5569
305 [글로벌] 청년창업, 이제는 해외로 도전해 볼까? 최숙 에디터 2019.09.12 5262
304 [기타] 대학생 해외 연수 프로그램 ‘파란사다리’ 이한솔 에디터 2019.09.12 5892
303 [캠퍼스온] “교환학생? 우리도 할 수 있어!” 한지호 에디터 2019.09.12 5494
302 [인터뷰] 매년 학술대회 우승, 지역청년커뮤니티 활성화를 꿈꾸다 조민재 에디터 2019.09.12 5681
301 [인터뷰] 영어회화! 두려워하지 마! 이연희 에디터 2019.09.12 7428
300 [칼럼] 차례상에 피자를 올리면 안 될까요? 유정우 에디터 2019.09.12 5873
299 [글로벌] 미국 조지워싱턴대 교환 학생 류상욱 씨에게 듣다. 해외교환학생! 지금 도전! 이연희 에디터 2019.08.07 6703
298 [인터뷰] 일본어와 철도라는 다른 분야의 오묘한 융합! 톡톡 클럽데이트 유정우 에디터 2019.08.07 7127
297 [캠퍼스온]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 주세요” 한지호 에디터 2019.08.07 5966
296 [기타] ‘캠퍼스 타운’의 모든 것 최숙 에디터 2019.08.07 6134
295 [인터뷰] “제 인스타그램 매거진에 작품 보러 오세요” 이한솔 에디터 2019.08.07 6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