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삶의 철학

나의 삶의 철학 상세보기
대학문화신문(창간 1995년 8월)과 ‘씽굿’ 공모전 가이드북 지면 및 공모전 포털 ‘Thinkcontest.com’에 소개되어 표기된
글쓴이의 직함은 게재 당시의 직함 및 일부 변경된 직함도 함께 수록하고 있습니다.

하늘 아래 내가 있도다

조회 141,466회

문학은 길을 잃어버리는 것이다.

 

나는 그것을 최근에야 깊이 깨달을 수 있었다. 늘 새롭고 늘 헤매고 늘 먼 길을 떠나야만 하는 문학 때문에 오래 괴로워 한 후였다.

 

어느 날 미당 선생님은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하늘 아래 내가 있도다!”

 

나는 이 말의 뜻을 그분이 돌아가실 즈음에야 겨우 깨달을 수 있었다. 존재의 대선언인 것이다. 

 

그러므로 길을 잃어버리는 것이 목적인 나의 길, 그 자체가 나의 문학이요, 나의 문학사인 나의 길에서 <하늘 아래 내가 있도다>는 눈부신 전율인 것이다.

 

하늘 아래 오직 하나인 나, 석가는 아니지만 이렇게 대존재를 선언하고 나면 문득 온몸이 뜨거워지곤 한다.​

문정희 [시인, 한국시인협회 회장, 동국대 석좌교수]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지금, 여기’에

학불염교불권(學不厭敎不倦)

번호 나의 삶의 철학 필자 조회
91 부끄러울 것 없는 삶
성기호
성결대학교 총장
40424
90 “섬김을 앞세우는 봉사하는 인간”
김성수
성공회대학교 총장
42319
89 정확한 판단력을 갖자!
강광남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원장
41657
88 문제가 여럿이면 답도 여럿
이용원
경산대학교 총장
41936
87 流水不爭先
박강수
배재대학교 총장
42365
86 끝없는 배움의 길을 걷자
엄영석
동아대학교 총장
43260
85 성내지 않고 살 수 있다면?
박충생
경상대학교 총장
43290
84 盡人事 待天命
노진영
목포대학교 총장
42470
83 知 足 不 辱
김용술
한국언론재단 이사장
43210
82 자기에게 주어진 일에 충실한 삶
서명덕
상명대학교 총장
42943
81 명예를 가장 소중히 하는 삶
권영건
안동대학교 총장
42901
80 "그래도 바르게 살아야 한다"
이영혜
디자인하우스 대표
42054
79 돕고 살자!
권영우
세명대학교 총장
42191
78 江流右不轉
박석무
학술진흥재단이사장
42145
77 흔들리지 않는 건전한 생활인
남궁석
정보통신부장관
41852
76 어리석어도 좋으니 어질어라!
김영길
한동대학교 총장
44713
75 최선을 다하고 감사하는 삶
박재윤
부산대학교 총장
42127
74 인간적인 성공
신철순
전북대학교 총장
42244
73 "뭔가 흔적을 남기고 싶다"
최종수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장
42094
72 '농촌이 잘 살아야 나라가 산다'
김성훈
농림부 장관
4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