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스스로 졸업을 미루는 대학생들 이야기

작성자 남석인 에디터 2018.11.20 16:17 조회 3,653회 댓글 0건


 

졸업할 것인가? 학교에 남을 것인가?

스스로 졸업을 미루는 대학생들 이야기

 

  사회로의 첫걸음은 누구나 무겁고, 무섭습니다. 학생 신분은 이제 벗어나기 싫은 틀이 되었고, 학생을 벗어나야만 하는 요즘 청춘들은 대학생 신분을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대학생에서 벗어나고 싶지 않아!

 

  중,고등학교 졸업과 달리 대학교 졸업은 보다 특별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회로의 첫걸음이며 더 이상 학생이 아님을 의미합니다.

  학생이라는 신분은 많은 이점을 가져다줍니다. 대학교 졸업은 이러한 학생이라는 틀에서 완전히 독립하는 과정이며, 더 이상 어딘가에 대한 소속이 아닌 그저 본인 혼자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하는 출발선으로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대학교 졸업 직후 대부분의 사람들은 취업준비생이라는 단계를 거치게 되는데, 이 단계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청춘들은 불안함과 두려움에 떨게 됩니다.

  의무이자 숙제가 되어버린 취업. 그 문턱을 넘지 못하는 사람은 쓸모없는 사람으로 분류되는 사회의 한 시선이 그들에게는 두려움이 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학생으로서의 기간을 늘리는 학생들이 급속도로 증가합니다.

 

  졸업을 늦추는 이유

 

  휴학, 졸업유예 등 학생들은 졸업을 늦추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사용합니다. 휴학이나 졸업유예와 같은 제도가 모두 졸업을 늦추기 위한 장치는 아닙니다.

  여행, 아르바이트, 그 외 여러 상황들이 이유가 되고 있으며 다양한 사람들이 그만큼 다양한 이유로 사용하는 것이 휴학이고, ‘졸업유예입니다. 하지만 사용하는 목적에 있어서 졸업을 늦추기 위함이 절반을 넘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취업이 언제 될지가 확실한 학생이 아닌 이상, ‘취업준비생의 타이틀은 그들이 버텨내기엔 버겁기만 합니다. 오래 가지고 있을수록 주위의 걱정과 우려의 대상이 되고, 그만큼 자기 자신에 대한 불안감만 커질 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학생들은 졸업 전 마지막 학기인 4학년 2학기를 늦추기 위해 4학년 1학기를 마치고 휴학을 하거나, 졸업 유예를 신청합니다. 취업을 준비함에 있어 학생이라는 신분을 이용하기 위함입니다. 불안함에 대한 방패로, 또 가림막으로 청춘은 학생이라는 신분 뒤에 숨길 원합니다.

 




어른이 된다는 건?

 

  어렸을 적을 생각해보면 마냥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고 생각하곤 했었습니다. 진짜 어른은 어깨에 어떤 짐을 지고 살아가는 지는 꿈에도 모른 채 말이죠. 그저 커 보이는 어른의 그림자만 눈에 담고 그 그림자의 크기만큼 커지는 날만을 기다렸습니다.

어느덧 어른이 되었고, 사회의 코앞에 서있는 를 발견했을 때. 우리는 그토록 바라던 진짜 어른이 되지 않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는 현실이 어딘가 씁쓸합니다.

  그 씁쓸함은 어른이라는 시기의 시작일지, 아니면 진짜 어른이 얼마나 쓴지 미리 알려주는 예고편일지 모릅니다. 이런 걱정은 청춘들의 머릿속, 마음속에 쌓여 더 큰 두려움을 완성해냅니다.

  스무 살이 넘으면 어른이 되는 줄 알았고, 철없는 생각을 가진 몸만 어른인 시기를 끝낸 지 얼마 되지 않아 이제 진짜 어른이 되라는 사회의 명령이 떨어진 기분으로 대학생을 벗어나려 합니다.

 

청춘에 대하여

 

  푸를 청, 봄 춘. ‘만물이 푸른 봄철이라는 뜻으로 십대 후반에서 이십 대에 걸치는 인생의 젊은 나이를 의미합니다.

  청춘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대부분 즐겁고 밝으며 웃음이 가득한 시절을 떠올립니다. 지금 청춘인 이들을 부러워하고 좋을 때라며 그 시절을 그리워하기도, 마냥 동경하기도 합니다.

  그러한 청춘은 왜 진짜 청춘인 이들에게는 마냥 푸르지 못할까요? 청춘은 어쩌면 푸르기보다는 까맣고, 밝기보다는 어두울지도 모릅니다.

해가 뜨기 직전의 새벽이 가장 어두운 것처럼 말입니다. 우리는 지금 새벽을 살고 있습니다. 춥고 시리고 어두운 새벽은 모두의 하루에 꼭 있는 시간입니다.

  누구에게나 있는 그 새벽을 조금 덜 춥게 흘려보낼 수 있다면, 다가올 아침은 오로지 따뜻하기만 하기를. 지금 여러분의 새벽 속에서 여러분이 자기 자신의 두툼한 이불이 되어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_ 남석인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 [글로벌] 해외여행 안전! 내 몸은 내가 지킨다. 박재은 에디터 2018.06.04 6100
218 [글로벌] 해외봉사로 취업에 한 발짝 다가가다! 박재은 에디터 2018.05.16 5441
217 [인터뷰] 사회적기업 키다리 오빠들 조현준 님 조민재 에디터 2018.05.16 6165
216 [인터뷰] 워킹홀리데이 후 대학생 창업 구민정 대표 공수연 에디터 2018.05.16 7002
215 [칼럼] “누구나 스타가 될 수 있는 1인 미디어 도전해 볼까?” 김수현 에디터 2018.05.15 6874
214 [인터뷰] 동국대 제1의 학회 NEOAD 남석인 에디터 2018.05.11 6833
213 [캠퍼스온] 캠퍼스의 새로운 트렌드 ‘#해시태그’하다 김해영 에디터 2018.05.03 6602
212 [인터뷰] CBRE 상업용 부동산 컨설턴트 박병호 님 김희량 에디터 2018.04.25 7687
211 [인터뷰] 23개국 글로벌 챌린저 민경세 님 (1) 남석인 에디터 2018.04.19 5905
210 [인터뷰] 학생 창업동아리 기업 월간 청춘 공수연 에디터 2018.04.18 6195
209 [칼럼] 취업난, 청년 절망하지 말고 희망하라! 김해영 에디터​ 2018.04.13 6404
208 [글로벌] 글로벌 디자이너, 한 번 해보실래요? 조민재 에디터 2018.04.11 5855
207 [캠퍼스온] 청춘, 소소한 일상 속 행복 찾아라! 김수현 에디터 2018.04.02 6519
206 [인터뷰] 도전하는 대외활동 마니아 김민서 님 김성수 에디터 2018.03.05 5035
205 [인터뷰] 명지대 광고공모전팀 야자타임 박재은 에디터 2018.03.05 6285
204 [캠퍼스온] 공모전 도전자라면 꼭 알아두어야 할 2018 소비 트렌드 윤소정 에디터 2018.03.05 6780
203 [글로벌] 자판기는 음료수만? NO! 이제는 자동차도 뽑는다 유재은 에디터 2018.03.05 6774
202 [인터뷰] 랩하는 컨텐츠 기획자 신소라 님 전상일 에디터 2018.03.05 6564
201 [칼럼] 올해 정말 대한민국 헌법을 바꿀 수 있을까? 김희량 에디터 2018.03.05 6073
200 [칼럼] 따뜻한 기부문화를 만들기 위해 더 투명한 기부단체 많아져야! 김성수 에디터 2018.01.22 4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