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버블티에 빠져 창업, 청년창업가 유지윤 대표 인터뷰

작성자 공수연 에디터 2018.11.23 09:32 조회 3,147회 댓글 0건



campus&career

청년창업가 유지윤 대표

 

버블티에 빠져 창업, ‘추억을 소통해요!’

 

  전주 고사동에 위치한 전주 최초의 버블티 카페 ‘HEI BUBBLE’. 유행에 따라 빠르게 변하는 번화가 사이에서 5년 동안이나 변함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업베테랑인 젊은 청년창업가 유지윤 대표를 만나 창업스토리를 보았습니다.

 

Q. 젊은 나이에 창업을 하시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서울에 올라가 일하던 우연히 버블티에 빠지게 되었어요. 그러던 도중 마침 전주에는 아직까지 버블티 전문점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본격적으로 창업을 시작해 보겠다는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렇게 하나 둘 준비해서 결국 비록 나이는 어리지만 창업에 성공하게 되었어요.

 

Q. 버블티 판매뿐만 아니라 보드게임도 할 수 있는 카페라고 들었는데요. 보드게임 카페 콘셉트를 가져온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처음에는 저희카페도 다른 카페와 마찬가지로 그냥 음료만 파는 카페로 시작했었어요. 그런데 제 취미가 보드게임이라 보드게임을 하나 둘씩 구매해서 카페에 전시해 뒀었어요. 저의 개인적 취미를 결합시킨 것이지요.

그런데 전시되어있는 보드게임에 손님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셨고, 한 번 해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보드게임도 할 수 있는 특별한 카페를 만들면 좋겠다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카페 테마로 적용하게 되었지요.

 




Q. 창업을 하는 과정에서 가장 어려웠던 점이 무엇이었습니까?

다른 창업을 하시는 분들도 어려우셨던 부분들이 많으셨겠지만, 저 같은 경우에는 카페 자리를 선정하는 게 가장 어려웠던 것 같아요.

원하는 장소에서 하기에는 자본금이 턱없이 부족했고, 또 자본금을 맞추려다 보면 유동인구가 너무 적은 장소들이어서 꺼려졌었어요. 마음에 드는 장소를 선정하는데 정말 많이 애를 먹었던 것 같아요.

 

Q. 카페 운영 시에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저는 카페를 한 장소에서 오랫동안 운영을 했어요. 그래서 단골손님들이 많은 편이에요.

오래 카페가 잘 운영되다 보니 고등학생 때부터 단골로 오던 손님들이 이제 대학생이 되어서 저희 카페에서 알바를 하고, 또 졸업해서 취직까지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고 재미있는 경험 같아요.

 

Q. 현재 청년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대학생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요?

청년들이 창업이라고 하면 많은 환상을 가지고 발을 들이게 됩니다. 그러나 막상 환상을 가지고 시작하면 오래가지 못해 지치게 되는 것 같아요.

꼭 하고 싶은 창업이 있다면 그 분야에 충분히 경험을 해보시고 시작하는 것을 꼭 조언해 드리고 싶습니다.

예를 들어 서비스업을 창업하시고 싶은 분들은 다양한 서비스업 직종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보아야 합니다. 그리고 비즈니스 전체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전체를 관찰하고 경험하고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그런 후 창업에 도전하면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Q.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목표와 방향에 대해서 알려주세요.

지금처럼 꾸준히 자리를 지키면서 이 카페가 단골손님들에게 추억의 장소로 남아있기 위해 노력할거에요.

또한 유행에 따라 변하는 카페가 아닌 고유의 맛을 기억하는 음료를 만들며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유지시켜 나가는 게 저의 꿈입니다.

 

_공수연 에디터

 

 ​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 [캠퍼스온] 캠퍼스라이프, 200% 즐기기 위한 필수 APP 심재한 에디터 2015.06.01 3766
32 [인터뷰] NEXON 웹디자이너 이상영 씨 이현정 에디터 2015.06.01 4655
31 [인터뷰] 대학생 연합 게임제작 동아리 ‘브릿지’ 장원준 에디터 2015.06.01 4687
30 [인터뷰] 대학생 칼럼니스트 박준영 님(서원대) 김미리 에디터 2015.06.01 4389
29 [기타] [광고읽기] 담백한 사진 + 오랜 여운, JR청춘열차 정진영 전문기자 2015.06.01 4945
28 [캠퍼스온] 언론사 입사를 위한 A to Z 김상민 에디터 2015.05.12 4729
27 [인터뷰] 대홍기획 카피라이터 김중현 씨 장원준 에디터 2015.04.28 2596
26 [칼럼] 학생회비에 대한 명암 심재한 에디터 2015.04.28 3874
25 [인터뷰] KT&G 상상volunteer 우수봉사자 용인대 최명훈 님 강수연 에디터 2015.04.28 4749
24 [글로벌] 졸업을 앞둔 FIT 예비 디자이너들의 졸업패션쇼 도전 이야기 강기향 에디터 2015.04.28 2256
23 [칼럼] 간접광고라면 스타 2세 육아 예능? 정진영 2015.04.23 5255
22 [글로벌] 영어도 잘 못하던 유학생, 시니어 디자이너가 된 비결 강기향 에디터 2015.04.01 4965
21 [인터뷰] “가끔은 우리시대 돈키호테가 돼 보라!” 박소영 에디터 2015.04.01 4832
20 [칼럼] 청춘, 이제는 하고 싶은 것을 할 때 이현정 에디터 2015.04.01 4733
19 [캠퍼스온] 캠퍼스 개강 집구하기 대란 … 똑똑하게 혼자 사는 법 강수연 에디터 2015.04.01 5414
18 [인터뷰] ‘반짝이는 박수소리’ 이길보라 감독 하경대 에디터 2015.04.01 5254
17 [인터뷰] 팀화이트 공모전 팀 ‘시선’ 김미리 에디터 2015.04.01 5785
16 [캠퍼스온] 취업을 위한 대학생 알짜 팁! 하경대 에디터 2015.03.16 5081
15 [글로벌] 뉴욕 패션대학 졸업반은 ‘슈퍼맨’ 강기향 에디터 2015.02.27 5328
14 [칼럼] “공모전을 알면 대학생활이 즐거워” 이현정 에디터 2015.02.27 4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