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우리 학교가 문을 닫을 수도 있다고?”

작성자 최숙 에디터 2019.07.05 15:06 조회 9,251회 댓글 0건

"학생이 줄어드는 대학의 운명은? "

우리 학교가 문을 닫을 수도 있다고?”

 

학생이 줄어드는 대학의 운명은?



68천여 명, 작년보다 감소한 올해 고3 수험생 수입니다.

사립대학 등록금 의존율이 70%가 넘는 대학들이 부지기수인데요,

줄어드는 학생들 시대에 우리 대학들은 과연 생존할 수 있을까요?

    

학생 수 줄어드는데 대학 재정건전성 확보 전략은?

 

학령인구의 감소는 대학 법인의 재정 건전성과 밀접한 연관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최근 한 대학이 파산신청을 당했다는 뉴스를 접했는데요, 십 수 년 전에 벌인 사업으로 인해 생긴 재단의 채무를 갚지 못해

발생한 일이라고 합니다.

 

학생 수의 감소는 대학의 주 수입원인 등록금 및 수업비 감소로 이어집니다.

지난 2009년부터 대다수 대학의 등록금이 동결된 상황이라 각 대학의 재정부담은 갈수록 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한국사학진흥재단의 조사에 따르면 사립대학 등록금 의존율은 평균 7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고3 수험생들의 수는 올 해부터 급격하게 줄어들며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추세를 보이게 됩니다.

당장 국내 대학들의 학생확보는 전쟁수준에 돌입해야 할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많은 대학들은 불과 2년 뒤에 입학 대상자들이 지금보다 114천여 명이나 줄어든다는 현실과 마주해야 합니다.

이러한 시점에서 대학 법인의 재정 건전성은 대학생존의 미래와도 직결되어 있습니다.

    

 

대학 법인의 기금 운용 현실 

대학 법인은 법인 특성상 안전성을 추구하다 보니 기금 운용 시, 보통 예금에 투자합니다.

하지만 요즘은 미래 학생확보의 불확실한 상황들과 맞물려 대부분 대학이 일반예금보다는 더 위험성이 높은 투자 방법으로

눈을 돌리는 추세라고 합니다.

 

이렇게 사립대 학교법인이 기금을 여러 경로로 투자하고 있지만 슬프게도 수익률을 내는 재단은 몇 안 되는 것이 현실입니다.

실제로 지방의 한 대학의 투자 수익률은 -96.6%에 이를 정도로 가장 큰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이에 대한 대학투자 수익률현황을 더 살펴보면, 2018년 기준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인 일반대학교는 모두 20,

전문대학교는 11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예 수익률이 발생하지 않은 법인은 일반대학교 4, 전문대학교 1곳으로 증권 투자에 나선 전

체 사립대학 법인 가운데 절반 이상은 수익을 내지 못했다고 합니다.

 

물론, 크게 수익을 낸 대학도 있습니다. 포항공과대학교의 경우 고수익을 목표로 펀드에

500억 원의 법인기금을 투자하여 고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대학은 펀드에 대한 과거 실적 경험치를 분석했으며 재정운영위원회의 조언을 받는 사전 준비를 통해

투자가 실패했을 경우의 안전장치를 마련해 투자했다고 합니다.

    

 

대학들 재정확보 위한 다각도 투자 모색 

대학은 예금이 아닌 수익률이 높은 투자 방법으로 눈을 돌린 것 외에도 지방자치단체 및 기업과의 연계,

평생교육 프로그램, 해외 교육마케팅 등을 통한 새로운 수익구조 창출을 고려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대학도 이젠 생존의 위한 투자 전략을 세우고 합리적인 투자를 실시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는 의미입니다.

실제로 한 대학 관계자는 "단순히 정부의 지원만을 기다릴 것이 아니라 대학 특성화를 통한 새로운 수익구조 창출과 함께 

4차 산업시대에 대비해 자생력을 키우는 방안 등을 고민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대학의 미래는 어떻게 모습일까요? 몇 년 뒤에도 지금의 대학들이 생존하고 있을까요?

모든 학생들은 우리가 다니고 있는 대학들만큼은 꼭 혁신하여 생존할 수 있기를 바랄 것입니다.

    

 

_최 숙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캠퍼스온] 너도 시작해봐! 20대들의 ‘갓생’ 사는 법 이채린 대학생 기자 2022.03.29 2919
공지 [인터뷰] 대학의 얼굴, ‘학교 홍보대사’로 활동하면 알게 되는 것! 김보명 대학생 기자 2022.03.29 3339
공지 [인터뷰] 코로나 학번인데 몸이 10개라도 모자라요!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3.29 3284
공지 [칼럼] 20대의 적, ‘무기력증’을 극복하는 노하우 장미 대학생 기자 2022.03.29 3659
공지 [기타] 4차 산업혁명의 시대, 뜨는 직종 job아라! 최은서 대학생 기자 2022.03.29 3481
공지 [글로벌] 글로벌 시대! ‘영어 실력’보다 더 중요한 이것은? 서진주 대학생 기자 2022.03.29 20528
444 [캠퍼스온] 대학생 선호 기업상의 변화 ‘네카라쿠배당토’ 아세요? 장미 대학생 기자 2021.12.24 3558
443 [인터뷰] 값진 경험과 공모전 스펙 두 마리의 토끼 잡기! 최은서 대학생 기자 2021.12.24 5227
442 [인터뷰] “대학생활 1인 다역, 바쁘지만 많은 걸 배워요!” 김보명 대학생 기자 2021.12.24 4839
441 [칼럼] 당신은 ‘갑’인가요? ‘을’인가요?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1.12.24 4980
440 [글로벌] 12월 해외 크리스마스 홀리데이 마케팅의 모든 것! 이채린 대학생 기자 2021.12.24 6467
439 [기타] K-POP, ‘음악 산업 트렌드’ 알고 준비하세요! 서진주 대학생 기자 2021.12.24 5675
438 [캠퍼스온] 대학 캠퍼스 교류활동 ‘메타버스’에서 실현해요! 최은서 기자 2021.11.16 3618
437 [인터뷰] “공모전 출전부터 산학 협력 프로젝트까지 도전해요” 장미 기자 2021.11.16 4238
436 [인터뷰] 아이들을 위한 멘토링은 내 꿈도 확장할 수 있었던 기회! 김보명 기자 2021.11.16 3891
435 [칼럼] 이슈 중심에서 문제해결 중심으로 변해야 할 국민청원 서진주 기자 2021.11.16 5169
434 [기타] 아무리 영상시대라도 독서 포기하지 마세요! 이채린 기자 2021.11.16 4188
433 [글로벌] “우린 깐부잖아”대사는 외국어로 어떻게 번역될까? 김수빈 기자 2021.11.16 4849
432 [캠퍼스온] 대학생만 누릴 수 있는 복지혜택, 챙기고 계신가요? 서진주 기자 2021.10.07 5376
431 [인터뷰] “학과 내 연구학회, 학생들끼리도 잘해요!” 김보명 기자 2021.10.07 5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