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우리 학교 축제는 누가 준비해?”

작성자 유정우 에디터 2019.05.03 19:44 조회 9,567회 댓글 0건

"대학가 사라지는 학생회"


새 학기가 시작된 지 두 달이 지났습니다. 중간고사가 끝난 5월은 학교마다 대학축제가 시작될 시기입니다.

하지만 일부 캠퍼스에서는 총학생회가 없어 축제 준비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요.

최근 대학가에서 떠오르는 문제인 ‘학생자치기구의 위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합시다. 






▶ 우리 학교는 총학생회가 없어.

 대부분 대학에는 학생회 제도가 존재합니다.

 2학기가 끝나갈 무렵,  캠퍼스를 거닐면 총학생회 회장 후보단이 선거유세를 도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습니다. 총학생회 후보의 공약 설명회는 학생이 없어 적막하고,

 선거장을 찾는 인적도 점점 보기 힘듭니다. 오히려 후보가 둘 이상 출마하거나 한 번의 선거로 총학생회가

 출범하는 것이 더 희귀해진 요즘입니다.



▶ 다른 대학들은 어때?

 한국일보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2019년에는 서울 소재 4년제 대학 35개교 중 8개교가 총학생회 없는 상태로

 새 학기를 맞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전남대의 14개 단과대학 중 6개는 자치기구가 열리지 못했고,

 연세대는 2017년 이후 투표율 저조, 후보 부재 등으로 3년째 총학생 회가 결성되지 못했습니다.

 한국교통대도 지난해 총학생회 투표율이 너무 낮아 이번 해 3월에 재보궐 선거를 치렀습니다.

 어떻게, 그리고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게 된 것일까요?



▶ ​총학생회가 왜 없는 거야?

 총학생회가 결성되지 못하게 되는 원인은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출마자가 지정기한까지 나오지 않는 경우입니다.

 한국교원대는 2년 연속으로 총학생회 후보로 출마한 학생이 없어 이번 해도 총학생회 없이 개강을 맞았습니다.

 선거 투표율이 50%에 미치지 못하여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후보가 많아도 투표율이 50%를 넘지 못한다면

 그 선거결과는 무효가 됩니다. 대학에 대한 학생들의 무관심은 총학생회 투표율의 저조, 후보 부재를 낳고,

 총학생회가 결성되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 학생회가 없어도 불편하진 않던데?

 학생자치기구의 존폐위기가 오게 된 이유, 그리고 대학사회에 대한 무관심이 생겨난 이유는 무엇일까요?

 80~90년대만 해도 대학생이라는 학력은 취업에 있어 프리패스 권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의 기류를 타고 많은 학생이 학생운동과 투쟁에 나서며 자신들의 목소리를 표출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개인주의가 발달하고 대학 졸업장만으로는 취업할 수 없는 시대가 왔습니다.

 취업을 준비하고 개인의 일에 집중하느라 학교 내부의 일들에 신경을 쓸 겨를이 없게 된 것입니다.

 이는 청년의 정치적 무관심 현상이 증대된 원인과 비슷합니다.



▶ 학생 스스로 만들어가는 대학이 좋은 대학 아닐까?

 그럼에도 대학에 학생회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여전히 많습니다.

 한국일보가 대학생 518명에게 설문 조사를 한 결과, 90.74%의 학생이 ‘총학생회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58.5%는 ‘총학생 회가 자신의 대학 생활에서 큰 영향을 갖는다’고 응답했습니다.

 총학생회는 학생이 주인이 되는 대학을 만들기 위해 결성된 단체 입니다.

 등록금 인상이나 학과 통폐합 같은 민감한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내고, 각종 학생 행사를 주도합니다.

 학생복지를 꾀하는 일들도 학생이 스스로 민주적으로 구성한 학생자치기구가 이끌어 왔습니다.




글 유정우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캠퍼스온] 레포트, 어떻게 써야 잘 썼다고 소문이 날까요?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6.15 340
공지 [기타] 기획부터 실행까지, 실무경험으로 무장한 대학생 마케터들! 박윤경 대학생 기자 2022.06.15 313
공지 [칼럼] 확실한 퇴근 보장이 좋은가요? 높은 연봉이 좋은가요? 정경선 대학생 기자 2022.06.15 319
공지 [기타] 피할 수 없는 압박 면접이 두렵다면? 이것부터 체크하세요! 최예지 대학생 기자 2022.06.15 326
공지 [글로벌] 올해 세계인의 축제, 2022 카타르 월드컵 열린다고?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6.15 485
공지 [인터뷰] 나만의 경험치가 곧 나만의 스펙이죠! 정경선 대학생 기자 2022.06.15 476
공지 [칼럼] “여러분, 아이돌 센터 멤버를 좋아하시나요?” 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5 468
공지 [기타] IDEA 잘 떠올리는 방법, 소개합니다! 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5 471
공지 [글로벌] 세계를 하나로! 글로벌 Z세대와 소통하는 숏폼 콘텐츠 최예지 대학생 기자 2022.06.15 3368
공지 [인터뷰] “우리의 독서 경험을 선물로 드릴게요” 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4 377
공지 [인터뷰] 대외활동은 성장과 동기부여를 위한 나의 필수 옵션이죠! 박윤경 대학생 기자 2022.06.14 436
공지 [캠퍼스온] “쉴 땐 쉬고, 할 땐 하고!” 이번 휴일 코스 여기 어때요? 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0 1476
공지 [인터뷰] 신입생의 도전, 우리도 패션에 영감을 주고 싶다!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6.09 479
공지 [캠퍼스온] 팀플 피할 수 없다면 제대로 즐겨봐! 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09 539
공지 [인터뷰] 대외활동·공모전 총 170개 참여해 보고 알게 된 것! 최예지 대학생 기자 2022.06.09 574
공지 [칼럼] 늘어나는 외국어 표기, 여기가 한국이 맞나요? 박윤경 대학생 기자 2022.06.09 571
공지 [기타] 지금부터 스펙을 쌓는다면 이들처럼! 정경선 대학생 기자 2022.06.09 580
공지 [글로벌] ESG와 ESG경영 알아야 기획 성공하겠죠? 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09 785
450 [캠퍼스온] 너도 시작해봐! 20대들의 ‘갓생’ 사는 법 이채린 대학생 기자 2022.03.29 3753
449 [인터뷰] 대학의 얼굴, ‘학교 홍보대사’로 활동하면 알게 되는 것! 김보명 대학생 기자 2022.03.29 4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