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베스트 공모전

나의 삶의 철학

커뮤니티  >  나의 삶의 철학
대학문화신문(창간 1995년 8월)과 ‘씽굿’ 공모전 가이드북 지면 및 공모전 포털 ‘Thinkcontest.com’에 소개되어 표기된
글쓴이의 직함은 게재 당시의 직함 및 일부 변경된 직함도 함께 수록하고 있습니다.

‘지금, 여기’에

조회수 : 115,561

어렸을 적, 우리 집엔 항상 웃음이 넘쳤다.


초등학교 중퇴의 실향민으로 남한에서 어렵사리 뿌리를 내린 부모님은 한 번도 궁핍한 처지를 탓하거나 미래에 대한 걱정으로 한숨을 쉬지 않았다. 건강하고 화목하니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했다.

 

사춘기 때는 ‘지금, 여기’에 충실한 부모님이 혹시 자식들의 보다 나은 ‘내일’을 막는 게 아닌가 싶어 못마땅하기도 했다. 하지만 흉보면서 닮는다고 나 역시 ‘지금, 여기’에 충실한 삶을 살아왔다.

 

한창 잘 나갈 때 일을 그만 두고 세 아이를 키울 때도 후회나 불안보다는 ‘이 순간은 다시 오지 않는다’며 육아를 한껏 즐겼고 중년에 다시 사회로 나갈 때도 늦었다는 초조함 대신 도전할 수 있는 ‘지금’에 짜릿함을 느꼈다.

 

공동육아 운동은 손주 여섯을 둔 내가 지금 여기서 하고 싶고 또 할 수 있는 가슴 뛰는 일이다. 내게는 늘 어제나 내일이 아니라 오늘이 가장 소중하다.   

박혜란 [인문학자, 공동육아와 공동체교육 이사장]


댓글목록

박병우님의 댓글

박병우 쪽지보내기 발도장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든 사람들의 삶은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자기의 삶에 있어서 그하루라는 현재라는 시간들을 소중하게 느끼게 해주는 것은

자기 자신이 얼마나 겸손하고 자기의 내면에 있는 자만과 교만을 얼마나 경계하고 있는지를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삶의 시간들은 결코 되돌릴수 없기에 하루의 삶의 시간들을 소중하게 생각할 줄 아는 마음을
가져야 하고 그마음으로 인해 자기가 하고싶은 자만의 꿈을 향해 조금씩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이 듭니다

현제을 삶에 만족할 줄 알고 다가올 내일의 삶을 두려워 하지말고 현제에 삶을 소중하게 그리고
현제에 삶을 최선을 다하여  살아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제의 삶이 불행하고 현제의 삶이 자신과는  맞지않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은
분명히 그 자기의 삶에선 자기자신의 자만과 교만을 경계하지않고 나아가 겸손한 마음을 잃었기 때문일것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가 원하는 삶을 살아가기위해 자기 자신의 가치를
세상에 나아가 증명하려 하듯이 저또한 여기 이곳에 좋은 많은 귀감이 되는 글들을 읽고

제가 원하는 삶의 방향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아무쪼록 하시는 공동육아 운동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진심으로써 마음속으로 응원을 보내 드리며
항상 건강하시고 늘 사랑하시는 가족분들과 즐거운 나날이 되시길 바래봅니다

번호 나의 삶의 철학 필자 조회
292 부지런과 즐김 권오길 1세대 과학 전도사, 강원대학교 명예교수 22351
열람중 ‘지금, 여기’에 박혜란 인문학자, 공동육아와 공동체교육 이사장 115562
290 학불염교불권(學不厭敎不倦) 백순근 한국교육개발원 원장,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교수 112873
289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이일형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 106690
288 배려와 존중 신준식 자생한방병원 이사장, 시인 108435
287 역경은 창조의 원천 차흥봉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전 보건복지부장관 110974
286 내 삶에 깃든 행복, 즐기면서 일하자 정민근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포항공대 명예교수 110804
285 긍정의 힘, 역사에서 배운 지혜 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 전 이화여대 총장 111630
284 한평생(One life to live) 뿐이다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 110835
283 하늘 아래 내가 있도다 문정희 시인, 한국시인협회 회장, 동국대 석좌교수 107521
282 사랑 때문에 나는 산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링컨사상연구소 소장 22696
281 莫問收穫 但問耕耘 윤판기 서예가, 한국예술문화 명인 21862
280 보람 성공 행복 소망 송복 연세대학교 명예교수 22317
279 있는 그대로 누리자 이주헌 미술평론가, 서울미술관 초대관장 23416
278 사람을 향한 존중 이일하 굿네이버스 회장 24351
277 삶은 고단한 것, 나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미루지 말라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논설실장 26490
276 實 事 求 是 조갑제 언론인, 조갑제닷컴 대표 25215
275 상선여수(上善如水)와 즐거운 인생 예종석 한양대 교수, 아름다운재단이사장 28693
274 진정, 자유한 삶을 위하여 김평일 제1가나안농군학교 교장, 가나안세계효운동본부 총재 26659
273 관계가 힘이 들 때 사랑을 선택하라 정호승 시인 29471
글쓰기  

학불염교불권(學…
-백순근
[한국교육개발원 원장,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교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