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전 전략

씽굿콘텐츠 공모전 전략 상세보기

심사위원들이 심사할 때 꼭 체크하는 ‘이것’은?

작성자 편집부 2018.05.23 22:55 조회 1,933회 댓글 2건

"공모전 심사위원 경험담 조언"


 

공모전에서 탈락했다고 너무 절망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 평가가 완전무결한 평가는 결코 아니기 때문입니다. 심사위원의 선호도, 미리 정해둔 심사 기준과 실현성, 경제성 등 가산점 등에 따라 순위는 얼마든지 다르게 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심사위원들의 의견을 조율하고 치열하게 토론을 하면서 그 순간 최선의 선택과 합의를 내놓는 것이지요.

 

실제로 무수한 위대한 창작물들이 심사단계에서 저평가되었던 사례가 많습니다. 해리포터를 쓴 조앤롤링도 처음 여러 차례 출판사로부터 출간을 거절당했습니다. 세계적인 기업 페덱스를 탄생시킨 자전거 바퀴살창업아이디어는 대학에서 리포트로 작성됐지만 실현가능성이 없다는 이유로 최하 점수를 받았다고 합니다.

 

심사는 정해둔 가산 기준에 부합하는가?”, “주최사의 니즈와 정확하게 조합이 되는가?” 등 더 많은 요소들이 검토된다는 사실을 알아 두면 좋습니다. 특히 심사위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심사방법에 대해 미리 체크해 두시면 공모전에 도전할 때 훨씬 더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심사위원의 첫번째 관심사는 수준 낮은 작품을 최대한 빨리 골라내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추후 남아있는 우수한 작품들에 집중력을 최대한 발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심사위원들은 최종단계인 10여 편에서 20여 편 정도의 수상작이 남기까지 최대한 신속하게 좋지 않다고 생각되는작품을 골라내 탈락시켜 나갑니다. 이때 탈락되기 쉬운 작품의 요소가 바로 성의, 분량, 가이드라인, 규격 등입니다.

 

도전자들이 왜 가이드라인과 규격, 분량을 채워야 하는가, 최선을 다했는가를 드러내야 하는가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런 심사위원의 심리를 읽는다면 작품도 눈에 보이는 첫인상이 매우 중요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고 분량이 부족하다고 판단되거나 성의 없는 디자인은 예선 탈락 1순위가 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작품의 출품규격이나 가이드라인조차 지키지 않았네!”

분량을 다 채우지도 않을 만큼 성의가 안 보이네!”

디자인이 너무 세련되지 못해서 열정이 느껴지지 않아!”

 

이렇게 작품의 첫인상이 나쁘면 탈락시킬 확실한 명분과 논리가 동시에 만들어집니다. 도전자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심사위원들로 하여금 이 작품은 마음 편하게 떨어뜨려도 돼!”라는 빌미를 주지 말라는 것이다.

 

두 번째 기획서나 아이디어 제안 등의 경우 철저히 심사위원들의 시각이나 입장에서 작성되어야 합니다. 아주 짧은 시간에 많은 작품들을 평가해야 하는 심사위원들은 적은 에너지를 투입해서 핵심 정보를 빠르게 이해하길 원합니다.

그렇다면 도전자는 심사위원 시각에서 쉽게, 명확하게, 일목요연하게 기획서나 자기소개서를 정리해야 합니다. 빽빽한 문장 대신 메시지가 명확한 중간 제목과 요약문장을 넣어주는 것도 필요하고, 읽기 편한 행갈이를 해주거나 표, 이미지 등을 활용하여 단 몇 초 만에 가장 많은 핵심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려는 노력을 해야 합니다. 팩팩하고 긴 문장, 복잡한 텍스트, 읽기 힘든 구성은 그만큼 전달력이 떨어질 것입니다.

 

세 번째 요즘 심사위원들이 관심 있게 체크하는 것은 바로 저작권입니다. 도전자들이 얼마나 저작권에 대한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 작품 제작에 저작권에 대한 충분한 주의를 기울였는지, 앞으로 다양한 미션들을 수행할 때 저작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할 것인지를 고민합니다.

이 때문에 도전자 입장에선 저작권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걸 적극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종 순위권에서 심사를 할 때 심사위원들은 주최사가 제시한 심사가이드라인에 철저히 따르려 합니다. 모든 공모전은 사전에 심사항목과 기준, 평가점수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평가점수 표에는 대개 5개 기본항목으로 구성되며 주제이해와 연관성’, ‘창의성’, ‘논리성’, ‘실현성 및 기대효과’, ‘완성도를 기본으로 삼습니다. 도전자 입장에서 생각하면 심사기준 표준항목에 맞춰 작품을 제작하는 게 필요한 이유입니다.

 

<심사위원들의 심사체크 포인트 알아두세요!>

 

심사위원은 예심에서 수준이 낮은 작품을 재빨리 탈락시키고 싶어 한다.

심사위원은 본심의 우수 작품 순위선정에 모든 집중력을 발휘하고 싶어 한다.

심사위원은 짧은 시간 내에 일목요연한 메시지를 파악할 수 있는 작품을 선호한다.

심사위원은 요즘 저작권 문제, 모방작, 표절작 등에 민감하다.

심사위원은 주최사가 제시한 심사기준 항목에 맞춰 공정하게 평가하려고 노력한다.

 

글_이동조 전문기자

댓글 (2)

코멘트
답글
  • 2018.06.22 00:44
    좋은 정보다!
  • 윤해인 2018.06.18 14:33
    소중한 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 주최사 마음에 당선비법 들어있어요 편집부 2018.06.22 55
95 공모전 수상작 공개 사이트와 분석노하우 편집부 2018.06.22 87
열람중 심사위원들이 심사할 때 꼭 체크하는 ‘이것’은? (2) 편집부 2018.05.23 1934
93 여름방학 대외활동 공모전 지원서 작성 6계명 편집부 2018.05.23 668
92 공모전에 꼭 필요한 아이디어발상법 편집부 2018.04.20 1953
91 공모전 주최사 ‘차별적 작품’ 원해요! 편집부 2018.04.20 1966
90 내 전공과 찰떡궁합 공모전을 찾아라! (2) 편집부 2018.03.21 5649
89 [수상전략] 개강, 공모전 도전으로 얻을 수 있는 8가지 편집부 2018.02.22 3608
88 [수상전략] 올 겨울방학 공모전 작품제작 스킬 업 전략 편집부 2017.11.15 2294
87 [기획자칼럼] ​​“올 한 해 기획 아이디어 분야 공모전 최다 개최” 편집부 2017.11.15 3525
86 [기획자칼럼] 2017년 가장 인기 있었던 공모전은? 편집부 2017.10.16 1572
85 [수상전략] 가을 문학 글쓰기 공모전 당선 가이드 (1) 편집부 2017.10.16 3371
84 [수상전략] “공모전으로 자신의 재능과 끼를 펼쳐라” 편집부 2017.09.22 1952
83 [수상전략] 2학기에는 팀으로 공모전 도전해 볼래요? 편집부 2017.08.14 1698
82 [수상전략] 아이디어를 기획서로 표현하는 노하우 편집부 2017.07.17 3260
81 [수싱전략] "다섯 번의 질문으로 당선확률 높이세요" 편집부 2017.06.09 3816
80 [수상전략] ​​“올 여름 대외활동 지금부터 준비해 보세요!” 편집부 2017.05.08 4262
79 [수상전략] 공모전 출품작 모아 포트폴리오 만드세요! 편집부 2017.04.16 3329
78 [기획자칼럼] 사례로 분석하는 심사·표절 논란의 모든 것 편집부 2017.03.15 5411
77 [수상전략] “3~4월엔 공모전 도전! 망설이지 마세요!” 편집부 2017.03.15 8541